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바이오로직스 중대 회계 위반”… 검찰 고발

증선위 임시회의서 결론

“삼성바이오로직스 중대 회계 위반”… 검찰 고발 기사의 사진
김용범 증권선물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증권선물위원회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 공시와 관련된 중요 사안을 2012년부터 고의로 누락했다고 판단했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담당 임원 해임권고, 3년간 감사인 지정 및 검찰 고발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 고의 공시 누락 판단은 ‘고의’ ‘중과실’ ‘과실’ 중 최고 수준의 제재다. 다만 이번 제재는 한국거래소의 상장폐지 실질심사(일정 금액 이상의 횡령, 배임 등 범죄를 저지른 상장사를 심사해 퇴출시키는 제도) 대상은 아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일단 ‘상장폐지 위기’에선 벗어났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겸 증선위원장은 12일 임시회의를 연 뒤 긴급 기자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증선위는 핵심 쟁점이었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회계처리 변경에 대해선 판단하지 않았다. 현재의 감리조치안만으로 금융감독원이 문제 삼았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1조9049억원 당기순이익이 적정했는지, 분식회계인지를 결정할 수 없다고 봤다.

증선위는 금감원에 추가 감리를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금감원은 의무적으로 추가 감리를 실시한 뒤 증선위에 보고해야 한다. 김 부위원장은 “2015년 회계처리에 대한 최종 조치는 금감원 추가 감리 결과가 증선위에 보고된 후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2년 미국 바이오젠과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공동 설립했다. 당시 콜옵션(주식매수청구권) 계약도 맺었다. 바이오젠은 콜옵션 행사를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을 ‘50%-1주’까지 취득할 수 있다. 이 경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이 떨어질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콜옵션 계약 사항을 2015년에야 공시했다. 그러면서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처리 방식을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바꿨다. 이를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가 뛰었다. 이 회사 지분을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회계장부상으로 2015년 1조904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2년부터 콜옵션을 공시하지 않은 걸 ‘중대한 회계기준 위반’이라고 봤다. 위반 가능성을 인식하고도 고의로 누락했다는 지적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시간외거래에서 하한가까지 떨어지면서 매매거래 정지 조치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선위 발표와 관련해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회계처리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성원 양민철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