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가 지역 ICT 관련 기업과 손잡고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충남도는 18일 도청에서 ‘충남형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공간정보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은 지적도 기반의 위치정보와 증강현실 기술을 융합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활용하면 재난·재해 안전 관리, 문화·관광, 생활 안전, 부동산, 생활 편의, 범죄 예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능 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도는 지형·도시의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시계열 정사영상 관리 시스템’도 구축한다. 이를 위해 공간정보시스템 장비를 도입하고, 시범지역의 정사영상(왜곡을 보정해 수직으로 바라본 모습으로 변환한 영상)과 타일맵 구축·시스템 업로드 등을 추진한다.

정석완 충남도 국토교통국장은 “위치기반 AR 플랫폼이 구축되면 공공정보 서비스 이용이 편리해질 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며 “정사영상 공간정보시스템은 인허가와 지적재조사, 토지 관련 분쟁 해결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