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교통사고 피해 가족 청소년 캠프 열어 기사의 사진
현대차가 부모의 교통사고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고등학생들이 꿈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다.

현대차는 21일부터 2박3일간 경기도 파주 현대차 인재개발센터에서 교통사고 피해 가족 청소년을 대상으로 ‘2018 세잎클로버 찾기’ 캠프(사진)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교통사고 피해가족이란 교통사고로 부모가 사망 또는 장애 피해를 입은 기초생활수급대상자·차상위계층 가정을 말한다.

‘세잎클로버 찾기’는 ‘행복’이라는 세잎클로버의 꽃말에서 착안한 것으로, 교통사고 피해가족 청소년들의 행복을 찾아준다는 의미다. 청소년들은 전공 대학생 멘토와 함께 내년 1월까지 총 8회에 걸쳐 현대차 사업장 견학, 직업체험 등 다양한 활동을 경험하게 된다.

현대차는 2005년부터 2012년까지 8년간 물품지원사업을 진행했으며 2013년에는 대학생 1대 1 진로 멘토링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사단법인 ‘더나은세상’과 함께 14년간 1600여명의 교통사고 피해가족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줬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잎클로버 찾기는 교통사고 피해가족 청소년들의 정서적 자립을 도울 뿐만 아니라 과거 멘티였던 학생들이 대학생 멘토로 다시 참여하는 등 선순환 구조를 가진 사회공헌활동”이라며 “앞으로도 미래세대의 건강한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