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지옥에 보내는 것은 정당한가?

[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지옥에 보내는 것은 정당한가?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하나님이 죄 없고 착한 사람을 지옥에 보내는 것은 부당하며 정의롭지 못하다.’ 간혹 이런 말을 들을 때가 있다. 이는 성경적 죄에 대한 오해이다. 성경의 일관된 주장은 ‘죄 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것이다. 성경은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더니’(롬 3:23)라고 선언한다. 성경은 이 세상에서 하나님 앞에 자신을 당당하게 내세울 만큼 죄 없고 착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한다.

그렇다면 성경에서 말하는 죄란 무엇인가. 죄는 단순히 사람을 속이고, 폭행하고 살인하는 악한 행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죄의 증상이다. 죄의 본질은 우리 삶에서 하나님을 하나님 되게끔 하지 못하는 것이다. 하나님 대신 자기가 주인 행세를 하는 것이 죄다. 그래서 죄는 하나님을 거역하는 상태를 말하고, 따라서 가장 큰 죄악은 하나님이 필요 없다고 여기는 것이다. 하나님과의 사귐을 통해 행복을 누리도록 창조된 인간이 자신의 자유의지로 하나님을 거부하는 것이 죄다. 생명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거부하는 사람은 그분의 생명에서 끊어지게 된다. 따라서 죄 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렇다면 ‘도덕적인 하나님이 자신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람을 지옥에 보내는 것은 과연 정당한가.’ 이에 대한 답변은 무엇일까. 그런데 이 질문에는 지옥에 대한 올바른 개념이 결여돼 있다. 기독교의 지옥은 불교의 지옥과 다르다. 철학자 J P 모어랜드는 “지옥이란 세상에서 가장 의미 있고 아름다운 존재인 하나님으로부터의 분리”라고 말한다.

인간은 하나님과 사랑의 관계를 통해 의미 있고 목적 있는 삶을 살도록 지음 받았다. 그런데 사람들 중에는 하나님의 선하신 창조 목적을 거부하고 하나님과 상관없이 자기 방식대로 살겠다고 고집하는 사람들이 있다. 결국 이들이 얻는 것은 하나님과의 영원한 분리다. 인간 본연의 목적대로 살기를 거부하는 사람들에 대한 영원한 추방과 분리가 바로 지옥이다.

창조주 하나님을 거부하면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여기고 교만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은 결국 하나님과 영원히 분리되고 추방된다. 자기가 살고 싶은 대로 자신이 주인이 돼 살아가는 것이 지옥이다. 이 지옥은 형벌이고 매우 고통스럽다. 지옥은 하나님이 강제로 보내는 곳이 아니라 하나님과 상관없이 자기 마음대로 살고자 하는 사람들이 스스로 선택하는 곳이다.

세계적 신학자인 도널드 A 카슨은 “지옥은 착한 사람이 믿을 것을 믿지 않았다는 이유로 가는 곳이 아니다. 사람이 지옥에 가는 이유는 무엇보다 그들이 자신을 지으신 분을 무시하고 스스로 우주의 중심에 서려 했기 때문이다. 지옥은 아직도 영원히 자기가 우주의 주인 되기 원하며 집요하게 하나님을 무시하고 반항하는 자들이 들어찬 곳이다”라고 말한다. 하나님은 지옥이 아니라 그분의 풍성함으로 우리를 초대하신다.

박명룡 목사 <청주 서문교회 담임·기독교 변증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