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자연재해와 악,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자연재해와 악,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지구상에서 자연재해는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태풍 쓰나미 지진 홍수 가뭄 그리고 이상 고온 등으로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거나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상실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 이 세상에는 왜 이러한 고통과 악이 만연할까. 하나님은 왜 악과 고통을 허용하실까.

이 문제에 대한 해석 중 하나는 이렇다. 하나님은 원래 세상을 선하게 창조하셨다.(창 1:31) 당연히 처음 세상에는 악이 없었다. 그랬던 세상이 어떻게 악과 고통으로 가득 차게 됐을까. 성경은 그 이유를 인간의 타락으로 설명한다.(창 3장) 자유의지를 가진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께 죄를 범했고, 그 결과 인간과 하나님의 관계가 깨어졌을 뿐 아니라 인간과 자연, 자연과 하나님의 관계도 파괴됐다.

인간의 타락으로 자연 질서는 뒤틀렸고 모든 피조물이 함께 신음하며 하나님의 회복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롬 8:20∼22) 하나님이 원래 창조했던 세계가 인간의 죄 때문에 타락했기에 지금 이 세상에는 자연재해와 악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불완전한 구조 속에서 사람은 악과 고통에 직면할 수 있는 것이다.

수년 전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발생했던 쓰나미 때문에 많은 사람이 피해를 입었을 때 어느 기독교 성직자는 “하나님이 무슬림들에 대해 심판하신 것”이라고 선포했다. 영국의 한 무슬림 지도자는 “태국의 매춘 관광객들에 대한 알라의 심판”이라고 정죄했다. 그러나 자연재해에 대한 이러한 해석은 매우 위험하며 성경적 이해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누가복음 13장에는 예루살렘의 실로암 건축 현장에서 망대가 무너져 18명이 죽은 사고가 나온다. 그때 예수께서는 그들의 죽음이 죄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 아니라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죽음은 누구에게나 갑자기 찾아올 수 있기 때문에 회개해야 한다고 지적하셨다.(눅 13:4∼5)

자연재해를 바라보는 기독교인의 올바른 이해와 자세는 이렇다. 첫째, 타락한 세상에는 자연재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겸허히 인정해야 한다. 둘째, 자연재해는 하나님 앞에서 겸손히 인간의 한계를 고백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 셋째, 나 개인의 종말이 언제일지 알 수 없기 때문에 항상 회개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예상치 못한 재앙은 때때로 자신의 삶을 하나님께로 돌이키는 계기를 제공한다. 넷째, 기독교인은 재해를 당한 사람을 돕는 데 최선을 다하고 하나님의 회복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지구 환경을 돌보는 책임을 다해야 한다. 왜냐하면 오늘날 자연재해의 원인 중 많은 부분은 인간이 자연을 이기적으로 파괴했거나 자원을 오남용한 결과로 인해 생겼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롬 12:15)는 주의 말씀을 깊이 새겨 볼 때다.

<청주 서문교회 담임·기독교 변증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