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담회] “하나님 뜻 따라 실천한 독립운동·순교 묻혀… 재조명은 신앙 후배들 책임”

신석구 목사 평전 글쓰기 대회와 신앙선배들의 나라사랑

[좌담회] “하나님 뜻 따라 실천한 독립운동·순교 묻혀… 재조명은 신앙 후배들 책임” 기사의 사진
기독교대한감리회는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수표교교회에서 ‘신석구 목사 평전 글쓰기 대회와 신앙선배들의 나라사랑’을 주제로 좌담회를 열었다. 왼쪽부터 이병우(기감 3·1운동 100주년기념사업준비위원장) 충북연회 감독, 김진홍 수표교교회 목사, 유영완(천안 하늘중앙교회) 충청연회 감독, 권오서 춘천중앙교회 목사, 이용윤(기감 선교국 총무 직무대리) 목사. 송지수 인턴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 참석자
· 이병우 감독 (기감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장, 충북연회)
· 유영완 감독 (충청연회)
· 권오서 목사 (춘천중앙교회)
· 김진홍 목사 (수표교교회)
· 이용윤 목사 (기감 선교국 총무 직무대리)


내년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교계와 시민단체들이 다양한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는 일찌감치 ‘3·1운동 100주년기념사업위원회’를 조직하고 사업을 시작했다. 기감은 그 일환으로 국민일보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신석구 목사 평전 글쓰기 대회’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자라나는 세대에 민족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신앙인의 숭고한 정신을 알릴 계획이다.

1875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신 목사는 1919년 3·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 중 한 사람으로 신사참배에 반대해 옥고를 치렀다. 해방 후엔 공산주의에 반대해 평양에서 만들어진 ‘반동비밀결사’의 고문을 지냈다는 이유로 체포돼 인민군에 총살당했다. 1963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됐다.

대회에는 이덕주 감리교신학대 교수가 집필한 신 목사의 평전 ‘출이독립(出以獨立)’(신앙과지성사)을 읽은 독자들이 참여할 수 있다. 응모 원고는 이메일(kmchistory@hanmail.net)과 우편(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149 감리회관 16층 선교국)으로 다음 달 30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기감 총회는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수표교교회에서 ‘신석구 목사 평전 글쓰기 대회와 신앙선배들의 나라사랑’을 주제로 좌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병우(기감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준비위원장) 충북연회 감독, 유영완(천안 하늘중앙교회) 충청연회 감독, 권오서(춘천중앙교회) 김진홍(수표교교회) 이용윤(기감 선교국 총무 직무대리) 목사가 참석했다. 좌담회는 이 감독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병우 감독=신석구 목사는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으로 일생 독립에 헌신했던 분이다. 그는 어떤 삶을 살았나.

△유영완 감독=현재 시무하는 천안 하늘중앙교회의 전신인 천안읍교회의 8대 담임목사가 바로 신 목사였다. 1935년부터 39년까지 사역하셨다. 교인들의 자긍심이 크다. 권력 앞에 당당했던 분이셨다. 굴복한 일이 없었다. 스스로는 청빈했고 늘 나누는 삶을 사셨다. 유치원도 열고 4년제 소학교도 세워 가난한 이들을 교육했다. 존경받던 목회자였다.

△권오서 목사=현 춘천중앙교회의 모태인 춘천읍교회에서도 1년간 담임목사로 사역하셨다. 머리로 생각하지 않고 독립운동이 신앙적인 일이라는 기도 응답을 받은 후 온몸을 던져 독립에 뛰어들었던 분이었다. 신사참배를 거부해 심한 고초를 겪었다.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게 안타깝다. 이제라도 신 목사의 아름다운 삶이 알려지길 바란다.

△김진홍 목사=1918년 수표교교회에 부임하신 신 목사는 1919년 민족 대표의 일원으로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뒤 투옥되셨다. 그의 독립운동은 하나님의 뜻에 따라 행한 신앙인의 실천이었다. 신앙 양심에 따라 독립운동을 시작한 신 목사는 거칠 것이 없었다. 담대히 맡겨진 사명을 감당했다. 일제 강점기 때 여러 교회를 전전했다. 일제에 굴종하던 교단 지도부에 눈엣가시였다는 증거다. 가난한 교인들이 대접할 게 없어 심방을 꺼리자 “밥을 먹지 않겠다”며 생쌀만 드시기도 했다. 독립을 향한 염원과 가난한 이들을 향한 긍휼한 마음만 가지고 계셨던 분이셨다.

△이 감독=신 목사 자서전 글짓기 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이 대회가 3·1운동 100주년을 한 해 앞둔 올해 우리 사회에 어떤 교훈을 준다고 보나.

△이용윤 목사=신 목사는 수차례 투옥과 고문에 시달리면서도 독립에 대한 열망을 굽히지 않았다. 광복 후 많은 목회자들이 신앙의 자유를 찾아 월남할 때 그는 성도들과 함께하기 위해 북에 남았고 결국 순교하고 말았다. 안타까운 건 그가 순교한 사실이 후배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고 묻혔다는 점이다. 교단 실무자로서 다음세대에 이처럼 영향력이 큰 분을 잘 알려서 신앙의 귀감으로 삼게 하고 싶다. 기감 소속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스토리텔링 작업을 한 뒤 유튜브로 알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권 목사=사회에 주는 교훈과 함께 후배 목사들에게도 교훈이 크다고 하겠다.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교회와 기독교 신앙을, 독립을 위한 도구로 여겼던 면이 없지 않다. 하지만 신 목사는 독립운동을 할수록 신앙의 깊은 경지로 빠져들었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신앙 차원에서 독립에 투신했다. 이 시대 목회자들에게 주는 교훈이 더 크다고 본다.

△유 감독=신 목사가 우리 교회에 부임할 때 이미 환갑이었다. 당시로서는 굉장히 노년이었다. 하지만 천안 일대 청년들은 민족대표가 담임목사로 부임했다는 소식을 듣고 줄지어 몰려들었다. 당시 신 목사가 새벽기도 중 “나이가 들었다고 청년들을 네 자식처럼 사랑하지 않아서 되겠느냐”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은 일이 있었다. 신 목사는 그 즉시 청년 목회를 게을리한 것을 후회하고 청년들에게 사과까지 했다고 한다. 나이 들었다고 대접받으려 하지 않고 사과하는 모습은 지금 이 시대에 큰 귀감이 된다.

△이 감독=맞다. 그는 신념이 확고한 분이셨다. 공산주의와 일본 제국주의에 반대한 근본 이유는 모두 신앙과 배치됐기 때문이었다. 평전 제목인 ‘출이독립’만 봐도 그렇다. 이 말은 3·1운동 직후 체포돼 재판을 받을 때 검사가 ‘출소한 뒤에도 독립운동을 하겠느냐’고 거듭 묻자 ‘그렇다’고 답했던 걸 의미한다. 민족대표 중 변절했다고 의심받은 분도 있지만 신 목사는 전혀 의심받지 않았다.

△김 목사=민족대표 중 신 목사를 포함해 모두 세 명이 수표교교회 출신이다. 신 목사는 특히 순결한 분이었다.

△이 감독=결국 이런 분의 삶과 신앙을 우리 시대에 다시 조명하는 일이 후배들의 책임이라고 본다.

△김 목사=“교인들을 두고 월남할 수 없다”고 했던 신 목사는 결국 공산정권에 의해 평양교화소(교도소)에 갇힌다. 그러다 6·25전쟁이 발발하고 9·28서울수복 이후 도망가던 인민군 잔당들에 의해 총살당한 뒤 우물에 버려졌다. 시신을 수습하지 못했다. 현재 국립서울현충원에 있는 묘는 가묘(假墓)다. 시신을 수습하는 게 어렵다면 그분의 정신이라도 온전히 수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유 감독=요즘 젊은이들은 민족관이나 국가관이 희미해지고 있다. 교회가 대형화되면서 청빈의 삶은 흔적을 감춘 지 오래다. 윤리적 문제들도 양산되고 있다. 이 시점에 신 목사의 삶은 나침반과도 같다. 우리가 갈 길을 정확히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신앙의 선배를 우상화하자는 것이 아니다. 그분이 살았던 삶을 그대로 살피고 본받고 우리도 변하자는 제안이다.

△이 감독=귀한 말씀 주셨다. 올곧은 삶을 살았던 신앙 선배를 기억하고 알리는 일에 모두 힘을 합치자. 글쓰기 대회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신 목사의 평전인 ‘출이독립’은 신앙인들이라면 꼭 읽어볼 필독서라고 생각한다.

글쓰기 대회▷ ‘출이독립’ 읽고 내달 30일까지 온라인(kmchistory@hanmail.net)·우편(선교국)제출

정리=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