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이주여성들에게 일자리 마련해 주고 복음 전달

‘미스사이공’ 경희대점 정태용 대표

베트남 이주여성들에게 일자리 마련해 주고 복음 전달 기사의 사진
‘미스사이공’ 경희대점 정태용 대표가 지난 1일 가게 주방에서 직원인 베트남 여성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웃고 있다.
베트남 쌀국수집 사장이 베트남 이주여성을 고용해 복음을 전하고 있다. ‘미스사이공’ 경희대점 정태용(57) 대표는 99㎡(30여평) 가게에 베트남 유학생 등 8명을 고용하고 있다. 미스사이공은 전국에 270여개 매장이 있는 베트남 쌀국수 프랜차이즈다.

쌀국수집을 운영하기 전까지 정 대표는 정치 지망생이었다. 1985년 정재원 전 국회의원 비서로 정계에 입문해 정몽준 전 의원과 고 하경근 전 의원 보좌관, 윤광웅 전 국방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그러다 2009년 하나님을 만나고 4년 뒤 정계를 떠났다.

정 대표 부부는 원래 무교였다. 그의 아내는 무속에 관심이 많아 2007년 1월 아들 공부 때문에 미국으로 갈 때 비행기 일정도 무당에게 물어볼 정도였다.

그의 아내가 신앙을 갖게 된 것은 우연이었다. 미국행 비행기 안에서였다. ‘이 광활한 하늘 어딘가에 하나님이 계시지 않을까.’ 순간적으로 떠오른 생각이 두 사람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 이역만리 타국에서 향수를 달래준 것은 교회였다. 정이 그리워 찾았던 워싱턴중앙장로교회에서 큰 위로와 위안을 받고 신앙인의 첫발을 내디뎠다.

정 대표는 아내보다 2년 뒤인 2009년 기독교인이 됐다. 휴가를 내 미국에 갔을 때 아내의 손에 이끌려 교회에 갔다. “첫인상을 지금도 잊을 수 없어요. ‘여기는 미친 사람들이 다니는 곳이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광신도들 같았어요. 방언하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어요.”

그해 휴가를 마치고 돌아온 어느 날 워싱턴중앙장로교회 부목사였던 하인택 목사가 한국 대치동교회에 청빙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평소 안면이 있는지라 축하해준다는 마음으로 교회에 갔지요. 그때 성령에 사로잡혔어요. 그 주에 특별새벽기도회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참석해 첫날 기도회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울었어요. 나이 든 사람이 공공장소에서 왜 이러나 싶었지만 멈출 수 없더라고요. 그리고 그날 바로 교회에 등록했습니다.

정 대표는 하나님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서울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를 찾았다. 이해영 부목사의 요한복음 강해에 큰 은혜를 받고 헌신하면서 매년 한두 번씩 중국 뉴질랜드 베트남 등으로 단기선교를 다닌다. 그는 신앙이 없는 직원들에게 잠언 말씀을 보낸다. “아내가 미국에 있을 때 한국에 돌아가면 남편이 교회 못 가게 할까 봐 걱정하며 예수 믿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는데, 그랬던 제가 전도까지 하고 있으니 놀랍고 감사한 일이지요.”

글·사진=전병선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