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료에 열 받은 민심… 文에게 58.0% ‘옐로카드’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대책, 국민적 공포와 공분을 자아낸 BMW 차량 화재 사건 등 민생 현안 대처가 미진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6∼8일 전국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율은 지난주보다 5.2% 포인트 하락한 58.0%에 그쳤다. 부정 평가율은 5.4% 포인트 오른 35.8%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60%선이 깨진 것은 지난해 5월 취임 이후 15개월 만에 처음이다. 종전 최저치는 가상화폐와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논란으로 60.8%를 기록했던 지난 1월이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관련 보도가 확산되고, 정부의 한시적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가 기대감에 미치지 못하면서 비판여론이 비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 3일 65.0%를 기록했던 지지율은 김 지사가 특검에 소환되고 문 대통령의 전기요금 인하 지시가 있던 6일 63.2%로 떨어졌다. 이 관계자는 “민생·안전 분야에서 뚜렷한 성과가 보이지 않는 한 당분간 지지율이 50% 후반에서 60% 초반에 머물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도 민생 현안 대응이 충분치 못했다는 취지의 논의가 오갔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민생 현안 대처가 민심에 부합할 정도로 신속했는지 관련 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요즘 논의되고 있는 몇 가지 쟁점들에 대해 정부가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이었다”며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자는 데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당분간 매주 수요일 공식 일정을 비우고 민생 현안과 국정 운영 방향에 관한 내부 보고와 회의에 집중하기로 했다. 매주 월요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는 데 이어 ‘수요 숙의(熟議)’ 체제를 도입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수요일인 전날 임 실장 등과의 티타임 회의를 시작으로 규제혁신 진행 상황, 청와대 조직개편, 북핵 문제 등을 심도 있게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회의는 2시간가량 이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내 현안과 외교안보 문제 등 문 대통령이 검토해야 할 사안이 많다 보니 되도록 수요일에는 공개 일정을 제외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매주 수요일 관저에서 휴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매일 오전 9시30분쯤 열리는 티타임 회의를 위해 여민관으로 출근하고 많은 비공개 일정을 소화한다”며 “관저에서 휴식한 박 전 대통령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강준구 신재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