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 선교사들 위한 귀농·귀촌 단지 만든다

가나안J시스템·경기한농 협약

목회자 선교사들 위한  귀농·귀촌 단지 만든다 기사의 사진
가나안J시스템과 경기한농이 지난 17일 ‘가나안미러클랜드’ 업무 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다섯 번째가 조풍연 경기한농회장, 여섯 번째는 문명준 가나안J시스템 대표.
㈜가나안J시스템(대표 문명준 분당신성교회 목사)과 ㈜경기한농(회장 조풍연)이 지난 17일 서울 강동구 대우한강베네시티 경기한농 세미나실에서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창의리와 방일리 일대 148만여㎡(약 45만평) 개발을 위한 ‘가나안미러클랜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가나안J시스템은 개발사업 시행사, 경기한농은 시공사다.

가나안미러클랜드는 목회자와 선교사를 위한 귀농·귀촌 단지로 설악IC와 8㎞ 정도 떨어져 있다. 단지에는 전원주택, 휴양시설, 기독교 문화시설 등과 귀농귀촌 체험장, 버섯 재배단지, 산약초 재배단지, 종묘·종자 연구단지, 농산물 가공단지 등이 들어선다. 1차로 설악면 창의리 82만여㎡(약 25만평)가 먼저 개발된다.

문명준 목사는 “귀농·귀촌을 위한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정책지원금을 적극 활용해 초기 입주비용을 줄이고 특용작물 재배 등으로 고수익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큰 교회와 작은 교회의 양극화를 해소하고 목회자 및 선교사의 안정적인 삶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나안J시스템과 경기한농은 다음 달 4일 서울 종로구 여전도회관에서 ‘한국교회 목회자·선교사 경제 안전망을 위한 가나안 복음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글·사진=전병선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