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전영창 선생님의 애국심 기사의 사진
거창고 교장이었던 전영창(1916∼1976) 선생은 신앙과 애국심이 남달랐던 분입니다. 가난으로 중학교 문턱도 못 넘었던 전 선생은 보이어 선교사의 도움으로 전주 신흥학교에 진학합니다. 거기서 교장인 윌리엄 린튼 선교사의 눈에 들어 일본 고베신학교로 유학을 갑니다. 그러나 신사참배 반대 운동을 하다 후쿠오카 감옥에 1년간 수감됩니다.

해방 후 그는 주한미군 군종실의 통역관이 됐습니다. 미 군목의 도움으로 1947년 미국으로 유학을 갔지만 웨스턴신학교 졸업고사를 2주 앞둔 상황에서 6·25전쟁이 터집니다. 귀국을 결심한 그를 뮬더 학장이 막아섰습니다.

그때 전 선생은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제가 미국에 온 것은 미국에 살기 위해서가 아니요, 조국을 위해 일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지금 돌아가지 않으면 주님뿐만 아니라 동포들을 배반하는 것입니다.” “2주일만 있으면 졸업고사네. 꼭 가야겠다면 시험을 치르고 학위를 받고 가게나.” “조국이 위기에 처해 있는데 학위가 문제가 아닙니다.” 감동을 받은 학장은 전 선생을 특별히 배려해 학위를 수여했습니다.

전 선생은 귀국 후 경남구제위원회(현 고신의료원)를 설립하고 장기려 박사 등과 함께 피난민 무료진료에 앞장섰습니다. 그리고 미군 의료품과 구제품을 받아 많은 이들에게 도움을 줬습니다. 우리에게도 이런 신앙과 애국심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