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과학] 물고기 눈과 360도 카메라 기사의 사진
360도 카메라와 어안렌즈 (삼성 기어 360)
가상현실(VR)의 핵심은 무엇보다 현실 또는 상상을 재현한 공간에 있다. 장비를 몸에 장착하고 가상공간으로 들어가 보면 현실감 넘치는 세계에 깜짝 놀라게 된다. 앞쪽은 물론 옆쪽과 뒤쪽 어느 쪽을 돌아봐도 모든 공간이 존재하는 걸 볼 때 그야말로 새로운 세상에 들어와 있음을 느낀다. 이런 가상공간을 구성하는 데 필요한 기술이 360도 카메라다. 말 그대로 카메라 위치에서 360도 모든 방향의 이미지를 한 화면에 기록한다. 360도 영상을 만드는 카메라는 앞뒤로 이어 붙인 두 대의 카메라로 구성된다. 현재 상용화된 360도 카메라는 한쪽 카메라당 210도까지 화면을 기록할 수 있다. 카메라 후방의 일부 영역도 포함된다는 의미다. 두 카메라에서 겹치는 영역을 보정해 360도 모든 방향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기록한다.

여기에는 어안(魚眼) 렌즈의 원리가 적용되었다. 물고기의 한쪽 눈은 180도 이상을 볼 수 있다. 전후좌우 넓은 시야각에 있는 포식자를 감지해 신속히 피할 수 있도록 진화된 구조이다. 한쪽 눈으로 볼 수 있는 영역은 180도를 넘지 못할 것 같지만, 독특한 렌즈 구조 덕분에 그 이상을 볼 수 있다. 바로 다중 렌즈 효과이다. 물고기 눈이나 어안 렌즈는 여러 겹으로 겹친 다중 렌즈 구조여서 180도 이상 꺾인 뒷면의 이미지도 눈의 망막에 상을 맺히게 할 수 있다.

360도 영상 데이터를 저장해서 VR 안경을 쓰고 임의의 방향을 바라보면 그 방향의 이미지 정보를 안경에 뿌려준다. VR 안경으로 실제와 같이 360도 모든 방향의 영상을 그대로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비행기에서 360도 카메라 영상을 찍고 각 좌석에 VR 안경을 비치해서 찍은 영상을 제공하면 비행기 조종사가 보는 것처럼 외부 모습을 각 방향으로 함께 즐길 수 있다. 조종사가 보지 못하는 비행기 밑 또는 뒤 방향 등 더 확장된 풍경을 볼 수도 있으니, 참으로 재미있는 세상에 살고 있다.

이남영 과학칼럼니스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