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녀의 변화, 부모로부터 시작된다

아버지가 변하면 아들이 변한다/오운철 지음/두란노

자녀의 변화, 부모로부터 시작된다 기사의 사진
한 아버지가 있다. 명문대에서 공학을 전공하고 대기업 연구원을 지내다 이민목회의 길로 나선 ‘모범생’ 스타일이다. 슬하에 1남 1녀를 둔 그는 간호사인 아내와 맞벌이를 하며 자녀를 돌보는 데 최선을 다했다. 화목한 부부관계를 보여주려 노력했고 바쁜 시간을 쪼개 가족여행을 다녔다. 좋은 학군의 학교에 자녀가 진학토록 힘썼으며 목회자의 자녀로서 신앙의 본을 보일 수 있도록 가정예배도 성실히 드렸다. 부부가 미처 챙기지 못하는 부분은 할머니와 고모가 챙기도록 해 자녀의 공허감을 조금이라도 줄여주려 했다.

이토록 치밀하게 자녀교육을 챙긴 아버지에게 돌아온 건 놀랍게도 아들의 일탈이었다. 아들은 미국에서 고교 진학 후 담배와 마리화나에 손을 댔으며 수업을 밥 먹듯이 빠졌다. 결국 학교를 자퇴하더니 공부를 포기하고 밤새워 게임에만 몰두했다.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내뱉으며 폭력을 행사하는 등 정서적인 문제도 보였다.

“아버지 노릇 하기 힘들다.” 저자가 서문에 쓴 첫 문장이다. 아들 요한이의 비행을 보며 목사로, 아버지로서 실패했다고 느낀 저자는 날마다 울며 부르짖으며 필사적으로 기도했다. 하지만 기도하고 또 기도해도 아들은 쉽사리 변하지 않았다.

기도할 힘조차 사라진 그때 저자는 ‘아버지부터 변화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는다. 문제해결의 단초를 찾은 그는 상담전문가와 책의 도움을 받아 ‘아버지의 역할’을 연구한다. 그 과정에서 저자는 자신의 성숙지 못했던 내면이 아들의 성장에 영향을 미쳤음을 알게 된다.

아들과의 회복을 위해 저자는 이전과 다른 양육방침을 실천한다. 염려 대신 주님께서 자녀를 키울 것을 믿었고 게임을 제한했다. 폭력을 행사하면 집을 나가게 하는 등 단호히 대했다. 그러면서도 아들과 친밀하게 지내는 동시에 아버지의 권위를 세울 수 있도록 노력했다.

아들은 하나씩 천천히 변화를 보이기 시작했다. 학교로 돌아갔고 아버지가 권해준 신앙서적을 읽으며 영성도 회복했다. 아버지와 관계도 회복했으며 남가주대 경영대학원에 진학해 자신의 꿈인 회계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들이 대학원에 진학한 날, 저자는 비로소 부모의 역할을 배웠다고 고백한다. 그에게 있어 무엇보다 큰 소득은 하나님을 더욱 깊이 신뢰하게 됐다는 점이다. ‘사춘기 자녀는 괴물이 아닌 부모를 변화시키는 도구’임을 배우고 싶은 모든 아버지에게 추천한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