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가인을 향한 하나님의 긍휼

창세기 4장 1∼15절

[오늘의 설교] 가인을 향한 하나님의 긍휼 기사의 사진
오늘은 잘 알려져 있는 말씀으로 시작하려 합니다. 창세기에서 아담과 하와가 죄를 짓고 쫓겨난 그 직후 이야기입니다. 가인과 아벨 이야기의 주인공은 사실 가인입니다. 15절까지 내용에서 대부분의 분량이 하나님과 가인 사이의 대화로 이뤄져 있습니다. 오늘 제가 소개할 본문은 예배에 실패한 가인을 향한 하나님의 긍휼에 대한 말씀입니다.

본문 말씀 바로 앞에 있는 창세기 3장은 아담이 죄를 짓고 징계를 받지만 구원에 대한 약속도 함께 이뤄지는 말씀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낳은 두 아이 가인과 아벨이 처음 언급된 4장과 자연스럽게 연결됩니다. 이들은 이제 죄인의 자녀로 살아가야 합니다. 이것이 예배의 문제와 무슨 상관일까요.

죄인의 자손이 이 땅에서 살 때 가장 중요한 문제가 하나님과의 관계이기 때문입니다. 예배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이어주는 행위입니다. 아담이 죄를 짓고 난 뒤 하나님은 ‘여인의 후손(메시야의 약속)’ ‘가죽옷(원시복음)’이라는 단어로 구원에 대한 약속을 주십니다. 자연히 이 자손들은 곡식과 가축을 기르며 먹고 사는 문제 대신 예배에 대해 집중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설명됩니다.

4장에서는 가인과 아벨이 예배를 드립니다. 하지만 문제가 생깁니다. 하나님은 아벨의 예배는 받으셨지만 가인의 예배는 받지 않으셨습니다. 이에 격분한 가인은 아벨을 죽입니다. 하나님이 가인의 예배를 받지 않은 이유는 분명합니다. 첫 수확으로 예배를 드려 하나님을 섬긴 아벨과 달리 가인은 하나님이 최고 권위라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하나님이 예배를 받지 않았다고 격분했습니다. 그래서 가인의 예배는 형식적이고, 삶에 절대적 가치가 없었기 때문에 동생을 살해했던 것입니다.

그때 하나님이 가인을 찾아옵니다. 예배에 철저히 실패하고 하나님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았던 가인에게 끝없이 질문하십니다. 아담이 범죄를 저질렀을 때와 똑같은 방식입니다. 9절에서는 아벨을 찾고, 10절에서는 가인에게 자신의 행위를 고백하게 합니다. 11절에서는 그 결과에 대한 심판을 언급하십니다. 15절에서는 가인을 죽이지 않고 ‘표’를 주십니다. 죄를 지은 아버지 아담에게 주셨던 ‘가죽옷’과 같은 맥락입니다.

가인은 두려워했지만 하나님은 가인을 심판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에게 다시 기회를 주십니다. 하나님의 목적은 예배에 실패한 가인을 처벌하는 데 있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가인이 다시 회복되기를 원하셨습니다. 하나님이 가인에게 주신 표는 아담에게 가죽옷을 입힌 것처럼 두려움에 떠는 죄인을 향한 긍휼하심입니다. 다시 가인에게 기회를 주십니다. 살아갈 길을 만들어 주십니다. 본문 말씀이 예배를 실패하고 범죄를 저지른 이들에게 하나님이 어떤 긍휼을 보여주시는 지에 대한 말씀인 이유입니다.

우리가 예배를 중요하게 여겨야 하는 이유도 가인과 아벨과 다르지 않습니다. 우리 역시 그들의 자손이기 때문입니다. 예배는 하나님이 만든 시간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입니다. 여기서 모든 일상이 시작됩니다. 예배는 하나님을 상대적 가치가 아니라,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시간입니다. 그래서 매 순간 하나님을 최고 권위로 인정하며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가끔 목사인 저도 말씀에서 주시는 가치보다 인간 세상 속의 목회 성공, 주위 사역자들과의 비교, 욕심 때문에 마음이 상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배를 통해서 다시 말씀하십니다. 나의 욕망을 보게 하십니다. 내 안에 가인의 모습을 보게 하십니다. 그리고 다시 기회를 주시며 하나님 앞에 엎드리도록 인도하십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성공한 목사, 성공한 성도가 아니라, 하나님 앞에 온전한 예배자일 뿐입니다. 그 소망을 오늘 말씀으로 소망합니다. 우리 모든 성도들이 주님 앞에서 온전한 예배자로 서기를 진심으로 축원합니다.

장상태 목사(고양 좋은우리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