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오지환,  빛바랜 9회초 동점포 기사의 사진
LG 트윈스 오지환이 4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타격을 하고 있다. 오지환은 9회초 동점 솔로포를 쳤지만 팀이 패해 빛이 바랬다. LG 트윈스 제공
2018 프로야구가 3주간의 아시안게임 휴식기를 마친 뒤 정규리그 일정을 재개했다. 아시안게임 2연패를 이뤄낸 ‘선동열호’의 일원들은 각자의 소속팀에 복귀했다. 금메달을 따고도 병역기피 논란에 휩싸인 오지환(LG 트윈스)은 9회 극적 동점포를 쏘아 올리며 무거운 마음을 달랬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오지환은 4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이날 각 구단은 아시안게임 출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고자 아시안게임 대표 대부분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오지환은 선동열호의 주장을 맡았던 김현수와 함께 선발로 나섰다.

3루 측에 자리를 잡은 LG팬들은 오지환이 등장하자 격려의 박수와 함성을 보냈다. 그의 유니폼을 흔드는 팬도 보였다. 팬들의 응원에도 오지환은 세 번째 타석까지 삼진, 땅볼, 뜬공으로 돌아서 아쉬움을 줬다.

오지환의 방망이는 팀이 2-3으로 뒤져 패색이 짙던 9회초 2사에서 매섭게 돌아갔다. 그는 KT 김재윤의 2구째를 때려 좌측 담장을 넘는 극적인 솔로포를 쳤다. 오지환의 홈런에도 불구하고 LG는 9회말 무사 1, 2루 위기에서 상대 희생번트 타구를 처리하던 1루수 서상우의 송구실책이 나오며 3대 4로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국가대표 2루수’ 안치홍(KIA 타이거즈)은 두산 베어스전에 8회초 대타로 나와 천금 같은 동점타로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기회를 잡은 KIA는 8회초에만 총 9점을 뽑아내며 10대 5 역전승을 거뒀다. 넥센 히어로즈의 이정후와 김하성은 SK 와이번스전에서 각각 3안타, 2안타(1홈런)를 때리며 팀의 7대 3 승리에 기여했다.

박구인 기자

<4일 프로야구 전적>

△넥센 7-3 SK △삼성 5-3 NC △롯데 4-6 한화 △LG 3-4 KT △KIA 10-5 두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