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누가 더 커 보입니까

사무엘상 17장 41∼49절

[오늘의 설교] 누가 더 커 보입니까 기사의 사진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는 유명합니다. 성경 안에서 가장 극적이고 재미있는 얘기로 꼽힙니다. 사람들은 왜 이 이야기에 열광할까요. 이유는 극적인 반전이 있기 때문입니다. 반전은 우리가 아는 것처럼 다윗과 골리앗의 전투에서 다윗이 이겼다는 사실입니다. 누가 봐도 골리앗의 승리를 점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다윗이 이겼습니다. 사람들은 다윗에 감정을 이입하고 용기를 얻고 힘을 얻습니다.

그렇다면 질문을 던지겠습니다. 여러분은 다윗과 골리앗 중 누가 더 커 보이십니까. 백이면 백 모두 골리앗이 크다고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골리앗이 커 보입니까. 키가 커서? 힘이 세서? 철갑옷과 무기로 무장해서? 아마 어떠한 이유를 들어도 인간적인 기준과 눈으로 바라본다면 다윗보다 골리앗이 크다는 것은 당연할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조그만 다윗이 큰 골리앗을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것은 우리의 일반적인 눈으로 바라봤을 때의 생각입니다.

이제 신앙의 눈으로 다윗과 골리앗을 한번 바라봤으면 합니다. 신앙의 눈으로 볼 때 다윗과 골리앗 중에서 누가 더 커 보이십니까. 아직도 골리앗이 커 보입니까. 사무엘상 17장 45절에서 다윗은 골리앗에게 선포합니다. “너는 칼과 창과 단창으로 내게 나아오거니와 나는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 곧 네가 모욕하는 이스라엘 군대의 하나님의 이름으로 네게 나아가노라.” 기록돼 있는 것처럼 다윗은 하나님과 함께 골리앗 앞에 서 있습니다. 그저 다윗과 골리앗을 바라보면 골리앗이 커 보일지 모르지만 다윗과 함께하시는 하나님과 골리앗을 비교해 보면 어떻게 보입니까. 설명하고 덧붙여 말할 것도 없습니다. 다윗과 함께하시는 하나님이 칼과 창과 단창을 들고 있는 키 크고 무서운 장수 골리앗보다 훨씬 큽니다.

여기서 다시 여쭙겠습니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 결과가 반전입니까. 아닙니다. 이제 우리에게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는 더 이상 반전이 아닙니다. 신앙의 눈으로 이 이야기를 바라보면 다윗은 이길 수 없는 상대를 이긴 것이 아닙니다. 당연히 이길 수밖에 없는 전투에서 승리한 것임을 우리는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승리의 이유는 말할 것도 없이 하나님임을 우리는 믿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습니까. 우리의 삶에도 수없이 많은 골리앗이 우리 앞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 골리앗들 앞에서 나를 더 작게 여기고 움츠러들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넘어지고 실족하고 좌절하며 갈 길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처음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를 반전으로 여겼던 것과 같이 우리와 함께하시는 하나님을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우리 앞에 놓여 있는 골리앗의 크기와 강함에 집중했기 때문입니다.

분명하게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 앞에 어떤 골리앗이 있다 할지라도 하나님이 더 크시며 우리는 그 하나님의 주권 아래에 놓여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붙들 때에 그 크신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하고 계심을, 그 어떤 순간에도 우리는 혼자가 아님을, 함께하시는 하나님께서 내 편에 서 계심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삶에 수많은 위기가 찾아옵니다. 특히 우리가 하나님과 멀어졌을 때 우리는 삶의 위기 앞에서 더 많은 위험에 놓이게 됩니다. 골리앗 앞에서 두려워 떨고 있던 이스라엘 군대의 모습과 같습니다. 그러나 다윗과 같이 우리가 하나님과 가까이하고 하나님과 함께한다면 위기는 더 이상 위험이 아니라 기회입니다.

다윗은 46절 말씀에서 선포합니다. “내가 너를 쳐서 네 목을 베고 블레셋 군대의 시체를 오늘 공중의 새와 땅의 들짐승에게 주어 온 땅으로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계신 줄 알게 하겠고.” 위기의 순간에 다윗은 하나님의 존재를 드러내는 기회로 삼습니다. 이 시간 우리도 다윗처럼 삶의 위기를 하나님을 나타내는 기회로 바꾸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소망합니다.

장문수 목사(충북 청주기지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