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형법 폐지는 군대 내 동성애 허용” 시민단체, 국가인권위원장 출근 저지

“군형법 폐지는 군대 내 동성애 허용”  시민단체, 국가인권위원장 출근 저지 기사의 사진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바른군인권연구소 등 바른인권네트워크 소속 회원들은 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의 첫 출근을 저지하는 시위를 벌이고 사퇴를 촉구했다(사진).

김영길 바른군인권연구소 대표는 “최 위원장은 군대 내에서 남성 간 성행위를 허용하고 군형법 92조의 6을 폐지해야 한다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주장한 사람”이라면서 “군대의 병영체계는 남성만 생활하는 특수한 조건인데, 이런 사람이 국가인권위원장이 돼 군대 내 동성애를 허용하라고 주장한다면 누가 아들을 군대에 보내겠느냐”고 반문했다.

한효관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대표도 “약자 소수자 논리에만 빠져 청소년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한 인물이 이제 가짜 난민을 들여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은희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공동대표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최 위원장은 국가인권위에서 2002∼2004년 사무총장으로 근무하며 동성애물을 청소년 유해매체에서 삭제한 인물”이라며 “가짜 인권 논리를 주장하며 청소년의 음란성과 에이즈의 연관성을 부정하는 무지한 사람은 국가인권을 논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혐오 차별 해소를 위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백상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