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가 미국의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와 제재 복원에 맞서 유럽 3개국(영·프·독)과 유럽연합(EU)이 내놓은 핵합의 유지안을 11월 4일까지 실제로 이행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5일 이란 관영 타스님통신에 따르면 압바스 아락치 외무차관은 이날 현지 방송에 출연해 “유럽은 미국의 제재 복원에 맞서고 핵합의의 존립을 유지하는 비용을 감내해야 한다”면서 “11월 4일까지 유럽이 미국이 제재하는 이란의 원유 수출, 금융 거래 등을 보호할 방법을 고안해 내지 않으면 우리도 핵합의를 탈퇴하겠다”고 경고했다.

11월 4일은 미국이 다른 나라에 이란산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석유화학 제품 거래 등을 모두 중단하라고 정한 시한이다. 미국은 그 다음 날부터 이란과 거래하는 나라에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재개한다.

핵합의에 서명한 유럽 3개국과 이를 중재한 EU는 미국의 제재 복원 이후에도 JCPOA를 계속 지키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그리고 미국의 제재를 피해 이란과 거래하는 방법을 논의해 왔다. 유럽 측은 미국과 연관이 큰 대기업 대신 중소기업이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고 교역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유럽 기업들도 미국의 제재 복원과 함께 잇따라 이란에서 철수하고 있다.

한편 이란은 미국의 제재 이후 최근 리알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올 들어 3분의 1 이하로 폭락하는 등 경제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