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화 “조성진, 순회공연 때 연주 매번 창조적” 기사의 사진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왼쪽)와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10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바이올린의 여제’ 정경화(70)와 2015년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인 조성진(24)이 12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듀오 콘서트를 연다.

정경화는 10일 예술의전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함께 연주했을 때 (조성진의) 집중력, 열정, 천재성을 느낄 수 있었다. 이번에 다시 만나 순회공연을 하는 동안 조성진이 매번 창조적인 연주를 해냈다. 그의 성장에 매우 놀랐다”고 조성진을 칭찬했다. 정경화는 2012년 독주회 때 고교생이던 조성진을 협연자로 처음 세웠다. 6년 만의 협연이다.

정경화는 “콩쿠르 우승 후 3년이 매우 중요한데, 성진이가 자기 재능을 어떻게 펼쳐나갈지 지혜롭고 신중하게 결정하고 있다”고 했다. 조성진은 “지난 3년 동안 가장 하기 힘들었던 것은 거절이었다”며 “뭘 해야 할지보다는 뭘 안 해야 할지를 아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했다.

이들은 슈만 바이올린 소나타 제1번,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제7번, 프랑크 바이올린 소나타를 연주한다. 조성진은 “정경화 선생님에게 6년 전부터 프랑크 소나타를 같이 연주하고 싶다고 얘기해 왔다. 드디어 하게 돼 기쁘다”며 웃었다. 정경화는 “프로그램은 성진이가 모바일 메신저로 계속 보내와 여러 번 검토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두 사람은 반세기에 가까운 나이 차를 뛰어넘어 열정적이면서도 조화로운 연주를 보여주고 있다. 정경화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음악 안에서 그와 교감할 수 있다”고 했고 조성진은 “선생님과 함께 연주하는 게 재미있다”고 했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두 사람의 전국 순회공연은 전석 매진됐다. 이 콘서트는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기념공연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