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H, 행복주택 8개 지구 4537세대 청약 접수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행복주택 전국 8개 지구 총 4537가구에 대한 청약접수를 12일부터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접수는 성남고등 등 수도권 4곳 2970가구와 아산탕정 등 비수도권 4곳 1567가구다. LH 청약센터 또는 LH청약센터 모바일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행복주택은 주변 시세보다 60∼80%로 저렴하게 공급하는 주택이다. 다른 임대주택과 달리 대학생·신혼부부 등 입주민 특성에 따라 다양한 주민공동시설도 구비돼 있다.

이번에 공급하는 행복주택의 임대보증금은 최저 975만8000원에서 최대 7540만원까지, 월 임대료는 최저 5만3000원에서 최대 33만원까지다.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는 일정 한도 내에서 상호 전환할 수 있다. 가령 시흥은계지구의 경우 청년층 대상 전용 26㎡는 보증금 3384만원, 월임대료 14만9000원을 내면 되지만 보증금을 최대 5084만원으로 전환할 경우 임대료는 6만4000원만 내면 된다.

행복주택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라 만 19∼39세 청년, 혼인 7년 이내 신혼부부 등에게 공급된다. 당초 해당 지역에 대학교나 직장 등 근거지가 있는 경우에만 청약이 가능했지만 올해 3월부터는 순위제를 신설해 청약 가능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세종=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