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푸틴 “美-中 무역전쟁 공동 대처” 기사의 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EEF) 행사장에서 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 만난 두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과 공동 기자회견에 이어 만찬까지 함께했다. AP뉴시스
시 주석 “보호무역 함께 반대” 트럼프 무역 공세 우회 비판… 푸틴 “국제질서 수호” 화답
“북·미간 관계 정상화는 한반도 평화에 중요” 강조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 올해 세 번째 정상회담을 갖고 대미(對美) 견제 의식을 분명히 드러냈다. 두 정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촉발한 미·중 무역전쟁에 공동으로 대처하자는 데 뜻을 함께했다. 또 외교와 국방, 경제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동방경제포럼(EEF) 참석차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체류 중인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행사 첫날 열린 회담에서 양국 관계 현안과 국제 정세 등을 논의했다고 신화통신과 타스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주요 신흥시장 국가로서 세계평화와 안정을 수호할 의무를 지고 있다”면서 “중·러는 유엔과 상하이협력기구(SCO), 브릭스(BRICS) 등 다자외교 영역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양국은)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에도 함께 반대 목소리를 내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對中) 무역 공세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와 중국은 최근 국제정세와 관련해 많은 부분에서 시각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두 나라는 일방주의를 결연히 반대하고 공정하고 합리적인 국제질서를 수호함으로써 함께 발전과 번영을 이뤄가야 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북한과 활발히 접촉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는 이번 포럼에서도 한반도 문제에 대한 관여를 높여가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중국은 양국 로드맵에 따라 한반도 상황의 정치적·외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북·미 관계 정상화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포럼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아베 신조 총리와 회담을 하고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한·미·일 3국 공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 다음 달 8일 김대중-오부치(오부치 게이조)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