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림형석 총회장 “저출산 문제, 가장 시급한 과제 기도 힘으로 민족 어려움 해결”

예장통합 림형석 총회장 “저출산 문제, 가장 시급한 과제   기도 힘으로 민족 어려움 해결” 기사의 사진
림형석 총회장이 11일 전북 익산 이리신광교회에서 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익산=강민석 선임기자
대한예수교교장로회(예장) 통합 림형석(66) 신임 총회장은 ‘영적 부흥’을 시종 강조했다. 림 총회장은 11일 전북 익산 이리신광교회(장덕순 목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족이 어려운 시기에 있을수록 교회가 하나님 앞에 기도하는 힘을 얻어 영적 능력을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1907년 평양대부흥운동이 3·1운동의 바탕이 된 것을 되새기며 모든 교회가 민족을 위한 동일한 메시지를 갖고 함께 기도할 수 있도록 목회 자료를 제공하고 다른 교단과도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림 총회장은 민족의 가장 시급한 과제로 저출산을 꼽았다. 그는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 말씀을 바탕으로 출산 장려 운동을 적극 펼치고자 한다”며 “교회 시설을 활용해 탁아시설을 만드는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교회가 민족의 동반자가 되기 위해 다음세대를 위한 사역과 갈등 조정, 남북통일 준비 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회학교를 늘리고 부모와 자녀가 함께 드리는 통합 예배를 장려하는 등 다음세대를 위한 사역을 전략적으로 준비하겠다”며 “하나님 사랑으로 지역·계층·세대·노사 간 갈등을 해소하는 중재자 역할도 맡겠다”고 했다.

예장통합 전체 9096개 교회 중 46%를 차지하는 50명 이하 작은 교회에 대한 목회적 지원도 주문했다. 림 총회장은 “목회자들의 영적 지도력 개발을 위한 네트워크를 각 노회 단위로 형성해 대형교회와 작은 교회가 함께 소통하며 목회 노하우를 나누도록 하겠다”며 “작은 교회가 실질적인 자립을 할 수 있도록 큰 교회가 돕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림 총장은 연세대와 장로회신학대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풀러신학교에서 목회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서울 고척교회와 영락교회 전도사, 수원산상교회와 선한목자장로교회 담임목사를 역임했다.

익산=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