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홈 국내 상륙… 불붙은 AI 스피커 경쟁 기사의 사진
구글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홈이 한국에 상륙했다. 전 세계 AI 스피커 시장 2위인 구글이 국내에 진입하면서 AI 스피커 경쟁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단순히 콘텐츠 감상을 넘어 스마트홈 등으로 사용 확장성이 승부의 중요한 지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글코리아는 11일 구글홈 국내 출시 행사를 열고 18일부터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출시 제품은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 두 가지다.

구글이 구글홈의 특징으로 강조하는 건 ‘보이스 매치’와 ‘다중 언어’ 지원 기능이다.

보이스 매치는 최대 6명의 사용자 목소리를 기억해 각각 다른 결과를 보여주는 기능이다. “오늘 일정이 뭐야”라는 같은 질문을 해도 사용자 목소리가 다르면 개인별로 저장된 일정을 알려주는 식이다.

다중 언어는 언어를 자동 인식해 해당 언어로 답하는 기능이다. 한국어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일본어 가운데 2가지를 선택하면 해당 언어로 답한다. 영어로 물으면 영어, 한국어로 물으면 한국어로 응답한다.

구글홈은 벅스나 유튜브뮤직을 통해 음악을 들을 수 있고 가전제품, 조명 등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기능도 제공한다. LG전자는 18일부터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 에어컨, 공기청정기, 냉장고, 광파오븐, 로봇청소기 등 자사 제품 8종에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구글은 한국에서도 AI 플랫폼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스마트폰-자동차(안드로이드 오토)-집(구글홈) 등에서 언제나 사용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게 됐다.

향후 IT 기업의 패권 경쟁이 AI 플랫폼에서 벌어질 것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는 셈이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로 스마트폰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구글홈으로 지배력이 전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구글홈의 한국 시장 안착을 장담하긴 어렵다. 이날 구글홈으로 시연한 서비스는 국내 업체가 출시한 AI 스피커들이 이미 다 하고 있는 것들이다. 서비스의 양과 질은 지금 기준으로는 국내 업체가 더 우세하다. SK텔레콤, KT 등은 가전 업체뿐만 아니라 건설사, 호텔 등과도 협업해 AI스피커에 스마트홈을 연동시키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은 외부 업체와 제휴를 점점 더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한국어 인식 능력도 국내 업체가 우세하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SK텔레콤은 누구 출시 첫 달 사용자 5280명, 대화량 102만1000건이던 것이 2년 후인 올해 8월에는 387만5000명과 7343만8000건으로 각각 734배, 72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표현이 다양하고 미묘한 한국어 특성상 사용량이 많을수록 AI의 학습량이 많아지고 서비스도 정교해진다.

미국에서 2016년 11월 출시됐던 구글홈은 한국어 공부를 하느라 1년10개월이 지난 후에야 한국에 출시됐다. 그동안 국내 기업들은 한국어 데이터를 축적하며 서비스를 고도화한 셈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