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페] 창공 속으로 기사의 사진
폭염이 지나가고 가을이 오고 있습니다. 가을은 파란 하늘에서 시작됩니다. 가을을 만끽하려는 듯 푸르른 창공으로 패러글라이더들이 나아갑니다. 시원한 가을바람에 몸을 맡기고 이리저리 날다 보면 가을이 오래 지속되길 절로 바라게 됩니다.

글·사진=김지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