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게 죽은 흑인 청년의 찬양 큰 울림

경찰 오인 총격에 숨진 보탐 쉠 진, 유가족 도우려 SNS에 올린 동영상 반향 일으키며 성금 쏟아져

억울하게 죽은 흑인 청년의 찬양 큰 울림 기사의 사진
강도로 오인 받아 총격 사망한 크리스천 청년의 생전 찬양 영상이 페이스북을 달구고 있다.

영상은 지난 8일(현지시간) ‘CLJ 프로덕션’이 페이스북에 올린 것으로 12일 오후 현재 25만여회의 조회수와 5300여건의 공유수를 기록했다.

영상에는 보탐 쉠 진(26·사진)이 지난 2일 미국 댈러스의 웨스트 처치 오브 크라이스트에서 찬양곡 ‘주의 영이 일어나게 하자(Let the Spirit of the Lord Rise)’를 부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진은 흑인 특유의 리듬감과 가창력을 뽐내며 성도들의 찬양을 선도한다.

CLJ 프로덕션은 영상을 올리면서 유가족을 돕기 위해 1만5000달러를 목표로 인터넷 모금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금 사이트에는 4일 만에 3만7000달러가 모였다.

사고는 지난 6일 발생했다. 댈러스주 여경인 앰버 가이저(30)는 퇴근길에 아파트 3층 자신의 집이 아닌 4층 진의 집으로 잘못 들어갔다. 가이저는 진을 강도로 오인, 총을 꺼내 두 발을 쐈다. 가슴에 총을 맞은 진은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카리브해 섬나라 세인트루시아 출신인 진은 신앙심이 깊어 교회에서 찬양대를 이끄는 역할을 도맡았다. 인터넷에서는 “당신을 잃어 안타깝다” “하나님의 곁에서 편히 쉬길” 등의 애도가 잇따랐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