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부질문·청문회, 추석 이후로 미루자”  2野 ‘정상회담 블랙홀’ 우려 기사의 사진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왼쪽)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시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평양 남북 정상회담 기간(18∼20일)에 잡혀 있는 국회 대정부 질문과 장관 후보자 5명의 인사청문회 일정을 연기하자고 제안했다. 국정 전반에 대해 공세를 펼 수 있는 자리가 정상회담 이슈에 묻히게 될 것을 우려해서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단번에 거절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족사적 대의가 중요한 만큼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검토할 것을 제안한다”며 “정기국회 일정으로 민족사적 대의가 빛을 보지 못해도 안 되고, 대의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서도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국회 일정 때문에 정상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다음 주에 있을 대정부 질문, 청문회 일정 등을 추석 이후로 미룰 것을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국무총리가 대통령 방북 기간에 대정부 질문으로 국회에 묶여 있을 경우 국정 공백이 우려된다는 논리도 댔다.

그러나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여야가 이미 합의한 사안을 손바닥 뒤집듯 해서는 국정 운영이 정상적으로 될 수 없다”며 제안을 일축했다. 홍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는 한국당이 주장해서 19, 20일 하기로 했는데 일정을 변경하자는 뉴스가 나와 제 귀를 의심했다”며 “갑자기 민족사적 대의를 핑계로 바꾸자는 건 이해되지 않고, 절대 동의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김성태·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도 찾아가 의사일정 연기를 요청했다. 문 의장은 두 야당이 홍 원내대표를 직접 설득해보라는 입장을 전했다.

지호일 심희정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