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 정상화 기사의 사진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공급업체 이전 작업을 마무리하고 기내식 공급을 정상화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해오던 샤프도앤코와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정상적으로 공급받아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초 스카이세프그룹(LSG)과의 기내식 공급 계약을 종료하고 7월부터 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GGK 생산공장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GGK 협력사인 샤프도앤코와 단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GGK로부터 공급 받은 기내식을 처음으로 서비스한 항공편은 오전 7시30분 인천공항에서 베트남 호치민으로 출발한 OZ731편이다. 이날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 항공기에 3만여식의 기내식이 공급됐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 규모로 작업자의 동선과 식품 위생관리를 최우선 고려해 만들어진 최첨단 시설이다. GGK에서는 하루 최대 6만식까지 생산할 수 있으며 아시아나항공에 하루 3만2000∼3만5000식의 기내식을 공급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GGK와 함께 세계 최고의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해 빠른 시간 내에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