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적 감춘 판빙빙 엄벌 시그널? 인민일보, 연예인 고수입 정면 비판 기사의 사진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가 극소수 연예인들의 천문학적인 고수입 행태를 비판하는 칼럼을 게재했다. 이에 따라 이중계약서 작성 및 탈세 의혹 등이 제기된 후 장기간 행방이 묘연한 유명 여배우 판빙빙(사진)이 엄중한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인민일보 11일자 23면 문예평론 면에는 ‘기형적으로 높은 출연료에 대한 생각’이라는 제목의 평론가 리성원(李星文)의 칼럼이 게재됐다.

리 평론가는 “명백히 정상적인 범위를 넘어 천문학적인 출연료를 받는 배우는 소수”라며 “기형적으로 높은 출연료는 영화 제작에서 출연료 비중을 과도하게 높여 고비용 저품질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방송·영화계의 산적한 문제는 법률·정책적 지도를 통해 시장 규율을 지키도록 해야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당의 정책과 방침을 알리고 선전하는 기관지다. 당 기관지가 연예인 고수입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은 판빙빙에 대한 당국의 엄정한 처벌 방침을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

중화권 인터넷 매체 둬웨이는 12일 “칼럼에서 언급한 ‘소수 연예인’은 지난 6월 이후 행적을 감춘 판빙빙”이라며 “인민일보가 그런 글을 실은 것은 판빙빙에게 확실히 큰일이 났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중국 내에서는 판빙빙의 망명설, 연금설 등 온갖 루머가 횡행하고 있다.

최근 중국 관영매체인 중국증권일보는 판빙빙이 곧 사법 처리될 것이란 글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했다가 삭제해 논란을 증폭시켰다. 또 판빙빙이 수갑을 찬 사진이 중화권 소셜미디어에 떠돌아 그가 중죄로 사법 처리된 게 아니냐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이 사진은 합성사진으로 밝혀졌다.

대만 매체는 최근 판빙빙이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통해 입국, 이민국에 정치적 망명을 요청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