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대 규모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으로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 앞장선다고 12일 밝혔다.

총 2000억원 규모로 운영되는 금융 지원 프로그램에는 동반성장펀드 조성(1000억원)과 해외 동반 진출업체 대상 금융지원(720억원), 직접자금지원(300억원) 등이 포함된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에 시중 금리보다 1% 이상 이자 절감 혜택을 주는 제도다. 이달부터 운용금액을 늘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현대건설은 또 지난해 건설업계 최초로 도입한 해외 동반진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 건설사의 경우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원활한 자금 조달이 어려워 이를 해결하기 위해 72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현대건설은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직접자금지원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로서 업체에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금융지원 프로그램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며 “향후에도 상생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