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회장의 첫 현장 행보는 LG사이언스파크 기사의 사진
구광모 LG그룹 회장(가운데)이 12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연구소장(오른쪽) 및 담당 연구원과 함께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인 ‘투명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살펴보고 있다. LG그룹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석 달 만에 첫 현장 행보에 나서 연구·개발(R&D)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LG그룹은 ㈜LG 대표를 맡고 있는 구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고 13일 밝혔다.

구 회장은 미래 성장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빨리 읽고 사업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조직과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LG의 미래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한 사이언스파크에 선대 회장께서 큰 관심과 애정을 가지셨듯이 저 또한 우선순위를 높게 두고 챙겨나갈 것”이라며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연구·개발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연구·개발 현황을 점검했다. 특히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관심 있게 살펴봤다.

이번 방문에는 권영수 ㈜LG 부회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 사장, 유진녕 LG화학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 등 계열사 경영진이 함께했다. 올해 신설된 벤처 투자회사(CVC) LG 테크놀로지 벤처스 김동수 대표도 동석했다.

구 회장은 4차 산업혁명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분야의 기술을 우선적으로 육성키로 하는 등 연구·개발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 회장은 “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연구·개발 메카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선도 기업과의 전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과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지역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스타트업 발굴 강화를 강조했다.

총 4조원을 투자해 올해 4월 오픈한 LG사이언스파크에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 8개 계열사의 연구인력 1만7000명이 모여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