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깜짝 놀랄 혁신 대신 ‘수익성’ 실리 택했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애플은 혁신보다 실리를 택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플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아이폰 공개행사는 ‘관리의 달인’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어떻게 애플의 수익을 극대화하는지 여실히 보여줬다.

애플은 이날 3종류의 아이폰을 공개했다. 아이폰Ⅹs와 아이폰Ⅹs 맥스는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Ⅹ의 후속작이다. 화면 크기를 5.8인치(아이폰Ⅹs), 6.5인치(아이폰Ⅹs 맥스)로 구분한 것 외에는 지난해 아이폰Ⅹ과 비교해 디자인과 기능상에 큰 차이가 없다. 애플이 A12 바이오닉 칩셋을 소개하는 등 아이폰Ⅹ보다 향상된 성능을 강조했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이전에도 할 수 있는 걸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는 것 외에는 열광할 만한 혁신은 없었다.

대신 애플은 아이폰Ⅹ을 통해 고가 전략이 수익률을 높이는 데 유효하다는 것을 입증했다. 애플은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기에 접어들면서 판매대수를 늘리는 것보다 비싼 폰을 파는 전략을 펼쳤다. 아이폰Ⅹs는 지난해 아이폰Ⅹ과 같은 999달러(약 112만원)부터 시작된다. 아이폰Ⅹs는 1099달러부터다. 애플은 이번에 512GB 모델도 출시했는데 아이폰Ⅹs 맥스는 512GB 제품이 1449달러로 책정됐다. 현재 환율로 162만원 수준이며, 국내에 출시되면 부가세 등을 더해 200만원에 육박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그동안 환율변동성 등을 고려해 국내 출고가를 다소 높게 책정해 왔(54)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애플이 대담한 가격 정책으로 다시 한번 성공하길 바라고 있다”면서 “파워 유저들은 더 크고 용량이 큰 제품을 사려고 줄을 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쿡의 영민함이 드러나는 부분은 가격 상승에 대한 저항을 예상해 아이폰Ⅹs보다 저렴한 아이폰Ⅹr을 함께 공개했다는 것이다. 후면 카메라가 하나만 있고, 디스플레이가 LCD라는 점을 제외하면 아이폰Ⅹs와 사양·디자인은 거의 비슷하다. 아이폰Ⅹr 가격은 749∼899달러다. 가장 저렴한 아이폰Ⅹr 64GB 모델(749달러)과 가장 비싼 아이폰Ⅹs 맥스 512GB 모델(1499달러)의 가격 차이는 700달러에 달한다.

여기에 기존 출시됐던 아이폰7과 아이폰8의 출고가는 각각 449달러와 599달러로 인하했다. 아이폰Ⅹs 가격이 부담스러운 고객도 다른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가격 범위를 넓힌 것이다. 프리미엄 시장을 장악한 애플이 중가 영역까지 외연을 확대한 셈이다.

애플은 이날 애플워치 시리즈4도 함께 공개했다. 이 제품은 애플이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걸 분명하게 보여준다. 애플워치 시리즈4는 심장 박동의 이상 징후를 측정할 수 있는 심전도(ECG) 측정이 가능하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도 받았다. 심전도 관련 기능은 일단 미국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갑자기 넘어졌을 때도 이를 감지하고 비상연락을 취할 수 있도록 해 노인의 낙상 사고 등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아이폰Ⅹs, Ⅹs 맥스, 애플워치 시리즈4는 21일 출시된다. 아이폰Ⅹr은 10월 26일 공식 출시된다. 한국은 이번에도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그동안 아이폰 출시 시기를 고려하면 10월 말쯤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