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도일 교수 등 6명 대한민국학술원상 수상자 선정 기사의 사진
대한민국학술원은 최도일 서울대 교수 등 6명을 제63회 대한민국학술원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대한민국학술원상은 세계적인 수준의 우수하고 독창적 연구 업적을 이룬 학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한국 학술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상으로 1955년부터 모두 252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올해 인문학 부문은 이민행 연세대 교수가 받았다. 그는 독어학에 최신 연구기법을 도입해 언어학 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회과학 부문 수상자인 김병연 서울대 교수는 북한 경제를 객관적·실증적으로 분석해 북한 경제의 실상을 국내외에 알린 공을 인정받았다.

금종해 고등과학원 교수는 대수기하학 분야의 난제인 ‘K3 곡면의 사교 유한대칭군의 분류 문제’를 해결했다. 이상열 경상대 교수는 식물체의 환경 스트레스 면역연구에 매진해 작물의 생산성을 높이는 데 공헌했다. 자연과학응용 부문 수상자인 안종현 연세대 교수는 플렉시블 그래핀 터치패널을 개발하는 등 세계적인 연구실적을 쌓았으며, 최도일 서울대 교수는 고추 유전체 염기서열을 완성했다.

시상식은 17일 학술원에서 열리며 수상자들은 상장과 메달, 상금 각 5000만원을 받는다.

이도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