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직접 만들고 체험 ‘영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기사의 사진
LG연암문화재단은 15∼16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LG와 함께하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사진)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영 메이커 페스티벌은 매년 1만여명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메이커 행사로 청소년들이 만들기 체험, 워크숍, 전시, 공연 등을 통해 생활과학과 창의문화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올해는 LG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교대, 전국기술교사모임, 한국메세나협회 등 17개 기관이 참여해 63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LG 임직원들은 청소년들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첨단 기술을 직접 체험하며 배울 수 있도록 지원했다.

참가자들은 ‘대화형 인공지능 코딩 교실’ ‘태양광 패널을 활용한 에코랜턴 만들기’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등 LG의 신기술을 과학 원리와 함께 쉽게 배울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LG는 내년부터 행사 장소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로 옮겨 ‘영 메이커 페스티벌’이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생활과학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계획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