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오월드 탈출한 퓨마 사살 기사의 사진
18일 오후 대전 중구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우리를 탈출해 포획에 실패해 사살한 뒤 동물원 내 동물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뉴시스
대전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국제적 멸종위기종 퓨마 1마리가 탈출 신고 4시간30여분 만에 결국 사살됐다.

대전시와 대전소방본부는 18일 오후 9시45분쯤 대전오월드 내 퇴비사 근처에서 엽사가 탈출한 퓨마를 발견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퓨마가 마취총을 맞았지만 마취가 깨 다시 활동을 했다”며 “제때 생포하지 않을 경우 시민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있어 논의 끝에 사살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5시15분쯤 오월드에서 퓨마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오월드 관계자는 “우리에 퓨마 2마리가 살고 있는데 1마리가 보이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탈출한 퓨마는 2010년생에 약 60㎏ 크기의 암컷이다.

신고 접수 이후 소방본부는 소방·경찰 등 인력 476명, 장비 31대를 투입해 긴급 수색에 나섰다. 퓨마가 인근 보문산으로 달아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대전시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긴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외출 자제를 권했다.

퓨마는 탈출 1시간40여분 만인 오후 6시34분쯤 오월드 내 배수지 부근 출렁다리 쪽에서 발견됐고, 약 15분쯤 뒤 오월드 관계자에게 마취총을 맞았다. 그러나 퓨마가 마취총을 맞은 상태에서도 달아나자 전문엽사 등의 인력이 추가 투입돼 포획작업을 벌였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