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립 특수학교 5곳 가운데 3곳이 교장 공백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학교는 교감 대행체제로 운영은 되고 있으나 공백이 길어지면서 파행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19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특수학교 5곳 가운데 인혜·미추홀·청선학교 3곳이 현재 교장이 없는 상태다.

계양구 인혜학교는 전임 교장이 2015년 말 질병으로 휴직해 올해 초 명예퇴직하기까지 공석이었고 그 이후에도 여전히 공석이다. 남동구 미추홀학교와 청선학교는 전임 교장이 각각 명예·정년퇴직한 지난 3월부터 교장 없이 7개월째 운영되고 있다. 이에 최근 인천 장애인자립생활센터 관계자가 시교육청에 공석을 메워 달라는 청원 글을 올렸고, 인사 발령을 요구하는 댓글과 공감글이 이어지고 있다. 시교육청은 지난 8월 특수교육 전공자 2명이 교장 연수를 마치고 교장 자격을 취득한 만큼 가능한 빨리 임용 발령을 내겠다는 계획이다. 교원 인사 규정에 의하면 교장 자격 연수가 끝난 뒤 2개월이 지나야 임용 발령을 낼 수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교장 발령을 낼 수 있는 자격 요건을 갖춘 대상자가 없다”며 “늦어도 내년 3월 1일까지는 인사 발령을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