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은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본 인도네시아에 차량 등을 포함해 총 50만 달러(약 5억6000만원)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계열사별 지원 금액은 현대자동차 20만 달러, 기아자동차 10만 달러, 현대건설 10만 달러, 현대엔지니어링 10만 달러다.

이번 성금은 인도네시아 중앙정부와 협의를 거쳐 현지 피해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본 인도네시아 국민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빠른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2008년 중국 쓰촨성 대지진, 2011년 미국 토네이도, 2013년 필리핀 태풍 피해, 올해 라오스 홍수 등 해외에서 발생한 대규모 재해에 성금과 생필품을 지원하고 현지 구호활동 등에 적극 참여해 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