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이 4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하도급법 준수와 상생을 위한 ‘공정거래 협약식’을 갖고 동반성장과 상생경영을 다짐했다.

박상신 대표이사는 “공정거래문화 정착과 불공정 관행 근절을 위해 주기적으로 간담회와 실태점검을 실시하겠다”며 “협약식을 계기로 어려운 국내 건설경기 극복을 위해 함께 소통하고 단결하자”고 강조했다. 협약식에는 박 대표이사와 주요 협력사 45곳의 대표가 참석했다.

대림산업은 ‘협력회사의 성장이 곧 대림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진다’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단편적 지원이 아닌 장기적 관점의 협력사 체질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아울러 표준 하도급계약서 확대 적용과 구매연계형 기술개발 제도 도입 등을 통해 협력사와 파트너십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