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을 찾는 관광객들은 앞으로 숙박·교통은 물론 관광명소 이용 때 최대 50%의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다. 광주·전남에서 골고루 활용 가능한 통합 관광할인카드 ‘남도패스’가 발매되는 덕분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오는 16일부터 발매되는 ‘남도패스’는 관광에 필수적인 입장료부터 숙박·교통비 등을 최고 절반 값에 제공받을 수 있는 온·오프라인 결제형 선불카드”라고 7일 밝혔다. 고속철도(KTX) 주요 역에서 렌터카를 이용하면 KTX 할인도 동시에 받을 수 있다. 관광·숙박지 인근 80여곳의 카드 가맹점에서도 평균 30%의 할인이 가능하다.

순천승마장 등을 포함해 40%의 높은 할인율을 제공하는 곳도 꽤 있다. 시와 도는 공동 개발한 이 카드의 할인가맹점을 내년에는 200여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협력업체인 코나아이㈜를 통해 스타벅스와 GS25 등의 매장에서 즉시 할인 또는 캐시백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남도패스는 앱카드와 실물카드로 1만원, 3만원, 5만원권 등 3가지 종류로 발행된다. 계좌등록을 하면 별도 비용 없이 충전·환불도 할 수 있다.

박향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남도패스 카드는 광주·전남지역의 알찬 여행에 적잖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