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계대출, 취약계층·2금융권 ‘연체율’ 급등

저축銀 1년 사이 0.46%P ↑… 가계 부실로 이어질까 우려

가계대출, 취약계층·2금융권 ‘연체율’ 급등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1500조원에 육박한 가계부채에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서민·취약계층’과 ‘제2금융권 대출자’에서 부실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시장금리 인상 국면이 이어지면 이들을 중심으로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지면서 가계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7일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올해 들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 연체율은 0.73%로 지난해 말 0.64%, 지난해 6월 말 0.70%보다 올랐다.

업권별로 보면 상대적으로 신용등급이 나쁜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제2금융권의 연체율이 더 올랐다. 은행권 연체율은 지난해 6월 말과 지난 6월 말 0.25%로 같았다. 반면 보험은 0.49%에서 0.54%로 올랐다. 특히 저축은행은 4.34%에서 4.80%로, 여신전문금융사는 3.33%에서 3.62%로 뛰었다.

취약계층의 대출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대부업 상위 20개사 연체율은 6.3%로 지난해 말보다 0.9% 포인트 상승했다. 60대 이상 남성의 연체율이 급증했다. 별다른 소득이 없는 60대 이상 남성들이 대출을 받았다가 연체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19세 이상 30세 미만 남성의 연체율도 8.4%로 지난해 말에 비해 1.8% 포인트 올랐다. 은행권의 대표적 서민금융상품인 새희망홀씨 대출의 연체율도 지난 6월 말 2.5%로 지난해 말 2.3%보다 뛰었다.

고위험성 대출이 과거와 비교해 덩치를 키운 것도 문제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국내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담보인정비율(LTV) 60%를 넘는 대출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주택금융공사 양도분까지 포함해 15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고(高) LTV 대출’(LTV 60%를 넘는 대출) 규모는 2010년 말 43조원 수준이었지만 2016년 말 160조원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8·2 부동산대책’으로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제 의원은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을 종합 분석해 시스템 리스크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