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선희가 폼페이오 방북 맞춰 모스크바로 간 까닭은 기사의 사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4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누군가와 악수하고 있다. 최 부상은 중국과 러시아를 방문한다. 교도통신 동영상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러 외무차관과 회담 이어 북·중·러 3자회담도 계획… 김정은 방러도 협의할 듯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북한을 4번째 방문한 가운데 북한은 중국 및 러시아와 활발한 접촉을 이어갔다.

북한에서 핵 문제와 북·미 협상을 담당하는 최선희(사진) 외무성 부상이 8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외무차관과 양자회담을, 9일 같은 곳에서 러시아·중국 외무차관과 3자회담을 연다. 러시아 타스 통신 등은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회담에는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아태지역담당 차관,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은 “최 부상이 북·러 양자 및 북·중·러 3자회담에서 한반도 정세를 논의할 것”이라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설명했다.

앞서 최 부상은 이틀간 중국 베이징 방문 일정을 마친 뒤 6일 오후(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 최 부상은 모스크바 공항에서 가진 언론과의 접촉에서 “3자 간 협상을 하러 왔다”고 말했다.

북한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맞춰 북·미 및 북핵 관련 실무 책임자를 중국·러시아에 보낸 것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핵 담판’에 이어 이어질 대북 제재 완화 국면에서 국제사회의 우호지분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에서 종전선언과 함께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고 있는데, 중국과 러시아의 확실한 지원을 얻기 위한 사전 준비작업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최 부상의 러시아 방문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동행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의 실무협상을 피하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도 있다. 박원곤 한동대 국제지역학과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 방북 때 최 부상이 북한을 떠난 것은 협상 파트너인 비건 특별대표와의 실무회담을 피하기 위한 전략일 수 있다”며 “북핵 문제는 실무 협의가 아닌 북·미 정상 간 ‘톱다운’ 방식으로 먼저 큰 그림을 그리겠다는 의도가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이번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 문제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지난 5일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방러 날짜와 장소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