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관 농협손보 대표, 태풍 ‘콩레이’ 피해 사과 농가 방문 위로 기사의 사진
오병관(왼쪽 두 번째)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가 8일 태풍 ‘콩레이’ 영향으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경북 영주의 한 사과 농가를 방문했다고 NH농협손해보험이 9일 밝혔다.

오 대표는 낙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농가를 위로했다. 이어 현장에 함께 간 손해평가 직원 및 보험금 지급담당 직원들에게 신속한 사고 조사를 당부했다.

오 대표는 “올해 태풍과 기록적인 폭염 등 기상이변으로 농작물재해보험 필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며 “신속한 사고 조사를 통해 보험 가입 농가의 경영 안정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