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취약계층 공항 이용 돕기 맞춤형 견학 실시 기사의 사진
인천공항 견학 프로그램에 참가한 인천수어통역센터 청각장애인들이 7일 제2여객터미널 안내데스크에서 화상전화기를 통해 수어로 통화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사회적 취약계층의 편리한 공항 이용을 돕기 위해 맞춤형 견학을 실시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7일 인천수어통역센터 청각장애인들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초청해 공항 내 각종 편의시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서비스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견학 프로그램은 교통약자 등을 위한 사회적 가치 실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지난 7월에는 인천 남동구 저소득층 자녀 30여명, 9월에는 다솜인천지역아동센터 기초생활수급자 아동 10여명을 대상으로 맞춤형 공항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날 행사에선 인천공항공사 관계자와 인천수어통역센터 청각장애인 총 30여명이 여객의 입국과 출국 동선을 따라 이동하며 셀프체크인과 안내로봇 이용 체험, 제2여객터미널 5층 홍보전망대와 정부행정종합센터 견학 등을 함께 했다.

참가자들은 특히 문자 안내방송 시스템 및 화상전화기, 청각보조장치 히어링루프 등 청각장애인이 공항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편의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자 안내방송 시스템은 터미널 내 음성 안내방송을 듣기 힘든 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안내 문구를 시각 형식으로 표출해주는 시스템이다. 안내데스크에 설치돼 있는 화상전화기는 수화기를 들면 수어통역사가 화상통화로 연결돼 청각장애인 사용자와 안내직원 사이에서 통역을 해준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공항견학 행사를 지속적으로 열 것”이라며 “교통약자 배려, 여행자 인권 보호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는 대한민국 대표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