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은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지역에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고 9일 밝혔다.

SPC그룹은 이날 자사 파리바게뜨 빵 2000개와 삼립 생수 2000병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해당 물품은 수해로 인해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과 복구 작업 인력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태풍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과 복구에 발 벗고 나선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지원을 결정했다”며 “조속한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