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한·일 관계 발전 위해 文 대통령과 노력” 기사의 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김대중-오부치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한·일 양국이 어려운 과제를 극복하기 위해선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총리 같은 정치적 리더십에 의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일한국대사관 제공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9일 “일본과 한국의 젊은이들이 우정을 키우고 미래를 향해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한·일 파트너십선언(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일 양국은 이웃 나라지만 과거 여정이 평탄치만은 않았다”며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 같은 지도자를 시작으로 많은 이들의 부단한 노력 끝에 지금의 한·일 관계가 구축됐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가 지난 20년간 한·일 교류를 설명하면서 최근 일본에서 한국의 ‘치즈 닭갈비’가 유행하고 있다고 말하자 장내에서는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아베 총리의 행사 참석은 위안부 문제 등으로 불편해진 한·일 관계를 조금이나마 풀어보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외무성 주최로 열린 행사에 일본 측은 1998년 외무상을 지낸 고무라 마사히코 전 자민당 부총재와 사사에 겐이치로 일본국제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이수훈 주일대사, 김 전 대통령 아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이 참석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