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속 부모님 구하려던 50대 아들, 팔순 아버지와 함께 ‘안타까운 죽음’ [사건 인사이드] 기사의 사진
10일 오전 경북 안동시 길안면 구수리 농가주택. 방금 전까지 불길이 치솟았던 주택에선 열기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집 앞에는 SUV 차량 한 대가 시동이 켜진 상태에서 운전석 쪽 문이 열린 채 떨고 있었다. 꽤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승용차 주인은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

이날 오전 3시55분쯤 남모(84)씨 집에서 불이 났다. 5분 후쯤 안동시내에 살고 있던 아들 명호(54)씨가 몰던 차가 도착했다. 명호씨는 시골에서 지내는 부모님도 뵙고 인근 산에서 송이도 채취할 겸 새벽 3시에 일어나 차를 몰고 오던 참이었다. 불길이 치솟는 것을 본 명호씨는 차에서 내리자마자 집안으로 뛰어들어 어머니를 집 밖으로 나가시도록 했다. 어머니는 “아버지가 사랑방에 계신다”고 했고, 아들은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랑방 쪽으로 뛰어 들어갔다. 그것이 아들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50㎡ 규모의 주택은 모두 탔고 불은 1시간10여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를 완전히 진압한 소방대원들은 오전 6시쯤 사랑방에서 아버지 남씨를, 오전 8시쯤 사랑방 입구에서 명호씨를 발견했다. 밖에서 발을 동동 구르다 남편과 아들의 주검을 확인한 어머니는 말문을 닫았다.

명호씨는 6남매 가운데 셋째이자 장남으로 늘 주변 사람들을 먼저 챙겨 이웃들에게 칭찬받던 이였다. 안동시내서 생활하면서도 주말은 물론 평일에도 가끔씩 부모님을 찾아 식사를 챙겼다고 주변 사람들은 입을 모았다.

마을이장 권영윤씨는 “현장 부근에 SUV 차량이 운전석 문이 열리고 시동이 켜진 채로 정차해 있었다”며 “새벽시간에 부모님 집에 도착한 그가 불이 난 사실을 알고 마음이 얼마나 급했는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고 말했다. 현장 주변에 모여 있던 주민들은 “평소 부모를 끔찍이도 챙겼던 아들이 공교롭게도 새벽시간 화재가 발생한 순간에 현장에 도착해 부자가 함께 하늘나라로 간 것을 보면 가슴이 더 먹먹해진다”고 입을 모았다.

안동경찰서 임홍경 형사과장은 “감식결과를 봐야겠지만 방화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