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올림픽 참가국명 변경 묻는 국민투표 실시키로 기사의 사진
대만 국기(왼쪽)와 차이니스 타이페이기
대만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 자국 명칭을 ‘차이니스 타이베이’에서 ‘대만’으로 변경할지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다음 달 시행한다. 이에 따라 대만을 중국의 일부로 간주해 ‘차이니스 타이베이’ 명칭을 양해했던 중국 정부의 거센 반발과 보복이 예상된다.

일본 NHK방송은 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 문제에 대해 국민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10일 보도했다. 투표는 11월 24일 예정된 지방선거에 맞춰 실시된다.

대만은 1968년 멕시코시티올림픽까지는 ‘대만’ 명칭을 사용했다. 하지만 70년대부터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이 커진 중국의 압력으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81년 대만이 ‘차이니스 타이베이’라는 명칭으로만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

중국은 최근 대만에서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정명 운동(명칭 바로잡기 운동)’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 왔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지 않는 대만 민진당 정부와 맥을 같이한다고 봤기 때문이다. 동아시아올림픽위원회 의장국인 중국은 지난 7월 열린 임시이사회에서 대만의 정명운동을 문제 삼아 내년 8월로 예정된 타이중시의 제1회 동아시안유스게임 개최권을 박탈하기까지 했다. 대만에서 명칭 변경 국민투표 결과가 찬성으로 나온다 해도 입법원(국회)의 입법이나 행정원의 조치가 없으면 실현되기 어렵다. 게다가 IOC는 지난 5월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명칭 변경 신청이 들어와도 이를 심의하거나 승인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확인한 만큼 대만의 이번 국민투표는 상징적인 이벤트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