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실검 없앤다 기사의 사진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커넥트 2019’에서 모바일 화면 개편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첫 페이지는 검색창만 남겨둬… 첫 화면서 오른쪽으로 쓸어 넘기면 언론사 직접 배열한 뉴스 위치
실검도 별도 검색차트판으로 옮겨… 이번 개편서 ‘그린닷’ 가장 중점 AI기반 인터랙티브 검색도구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없애고 검색창 ‘그린 윈도’와 새로운 검색 도구인 ‘그린닷’만 남긴다. 여론 조작의 논란을 불식하고 사용자들이 콘텐츠를 직접 선택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1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커넥트 2019’를 개최하고 모바일 페이지 개편안을 공개했다. 핵심은 논란의 중심이었던 뉴스 소비 방식의 변화다.

개편안에 따르면 모바일 첫 화면에는 검색창인 ‘그린 윈도’만 뜬다. 현재 구글과 비슷한 형태다. 네이버는 그동안 모바일 첫 화면에 네이버 편집자들이 직접 선정한 7개의 뉴스(사진뉴스 2개 포함)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배치해왔다. 여러 뉴스를 한 곳에서 모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여론 조작에 취약하다는 점 때문에 논란이 됐다. 언론사가 아닌 네이버가 뉴스를 선별하는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많았다.

뉴스는 뉴스판으로 옮겼다. 뉴스판은 첫 화면에서 오른쪽으로 화면을 쓸어 넘기면 나타난다. 뉴스판은 ‘언론사편집-마이뉴스’ 두 개의 채널로 구성된다. 언론사편집 채널은 사용자가 직접 보고 싶은 언론사를 선정하면 해당 언론사가 직접 고른 뉴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뉴스 편집권은 언론사가 갖게 된다. 종합일간지, 경제지, 방송 등 44개의 언론사 중 원하는 매체를 선택할 수 있다.

마이뉴스는 네이버의 인공지능(AI) 콘텐츠 추천 시스템 에이어스(AiRS)를 통해 사용자가 평소에 선호하는 뉴스를 선별해 보여준다. 네이버는 AiRS 알고리즘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7개의 뉴스와 20개의 실시간급상승검색어가 첫 화면에서 3000만명의 사용자를 다 포용하지는 못한다는 고민에서 개편을 하게 됐다”면서 “지금까진 네이버를 열면 주어지는 많은 콘텐츠가 있었다면 앞으로는 사용자들이 적극적으로 콘텐츠를 선택하는 흐름이 생기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개편안에서 네이버가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건 그린닷이다. 그린닷은 AI 기반의 인터랙티브 검색 도구로 모든 화면에 뜬다. 그린닷 버튼을 누르면 스마트렌즈, 음악, 음성 검색, 주변 검색 등 각종 검색 기능을 터치 한 번으로 이용할 수 있다. 뉴스를 보다가 그린닷 버튼을 누르면 관련 기사나 기사와 관련한 검색어를 알려주는 식이다. 김승언 디자인센터 총괄은 “이번 개편에서 가장 기대하는 부분은 검색이 편해졌다고 사용자들이 느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시간급상승검색어도 별도의 검색차트판으로 옮긴다. 연령별, 시간대별 급상승검색어를 사용자가 직접 찾아서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또 첫 화면에서 왼쪽으로 화면을 넘기면 쇼핑 등 새로 시도하는 서비스가 담긴 ‘웨스트랩’이 펼쳐진다.

네이버는 이날 개편안이 적용된 네이버 앱 베타 버전을 공개했다. 이 버전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고 정식 버전 출시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PC 버전은 현재 화면을 당분간 유지한다. 한 대표는 “모바일 개편이 완료되면 PC 버전 개편도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