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문제, 30일 서울동남노회 정상화에 달렸다”

명성교회 “비자금 의혹 보도 ‘PD수첩’에 법적 대응 검토”

“명성교회 문제, 30일 서울동남노회 정상화에 달렸다” 기사의 사진
예장통합 총회가 지난달 열린 103회기 총회에서 명성교회 목회 대물림(세습) 인정 재판의 재심과 재판국원 교체를 결의하는 모습. 예장통합 제공
서울 명성교회 목회 대물림(세습)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선 서울동남노회의 정상화와 더불어 총회 재판국의 신속한 재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명성교회 세습철회를 위한 예장연대(예장연대)는 지난달 열린 예장통합 총회의 명성교회 관련 결의사항을 네 가지로 정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예장연대는 “‘은퇴한’ 목회자 논란을 일으킨 헌법에 대한 이전 총회의 해석을 거부해 우리 교단의 목회지 대물림 금지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총회 헌법개정위원회의 헌법개정안을 총대들이 거부함으로써 현행 교단 법으로도 ‘은퇴하는’ 혹은 ‘은퇴한’ 문구와 상관없이 목회지 대물림 금지가 가능하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해석했다.

총회는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함으로써 이전 판결이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103회기 새 재판국이 재심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예장연대는 평가했다. 김하나 목사를 인정하지 않은 노회원들에 대한 서울동남노회의 면직과 출교 등이 정당하다고 한 총회 규칙부 해석 역시 거부됨으로써 노회 정상화의 발판이 마련됐다고 전했다.

예장연대 관계자는 “명성교회 관련 총회 결의를 통해 교회의 자정능력을 보여준 것”이라며 “향후 한국 교회사에서 기억될 만한 장면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은 건 오는 30일 열리는 서울동남노회의 정상화”라며 “지난해 가을 노회에서 명성교회 측 저지로 승계되지 못한 김수원 목사를 노회장으로 바로 세우는 일부터 시작해 화해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예장연대는 명성세습 철회를 위한 목회자 및 일반인의 온·오프라인 서명 1만1507명분을 총회에 전달했다.

명성교회는 9일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을 방송한 MBC ‘PD수첩’을 향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방송은 명성교회 부자간 목회 대물림이 비자금 800억원과 관련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재정담당 박모 장로의 죽음으로 비자금의 존재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선교후원금 유용 의혹, 교인들을 동원한 외화 밀반출 혐의 등도 제기했다.

명성교회는 “800억원의 적립 재정 전액이 교회 명의의 통장으로 관리됐다”고 반박했다. 명성교회는 당회 명의의 성명에서 “현재 300여억원이 남아있는데 은퇴목회자 수양관 건립 및 운영, 미자립 1000교회 동역 지원사업 등 미래선교에 사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국에 공시지가 1600억원 규모의 부동산이 확인됐다는 대목에 대해선 “개인 소유가 아닌 교회 소유임에도 이를 마치 대물림하는 재산으로 규정해 비난한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전했다. 이어 “허위사실과 단순 흑백논리로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면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고 밝혔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