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GM)이 연구소 등 회사 일부를 분리해 연구개발 분야 신설법인 설립 절차에 나선 것과 관련,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 등으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가 인천시의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10일 인천지역연대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지난 4일 이사회에서 법인분할 계획을 위한 의결을 강행한 데 이어 오는 19일 주주총회를 열어 법인분할 관련 특별의결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산업은행은 인천지방법원에 주주총회 개최 금지 가처분신청을 낸 상태다.

그러나 정부 자금지원을 받은 지 불과 2개월 만인 지난 7월부터 거론되기 시작한 한국지엠 법인분리에 대해 산업은행은 이렇다 할 대응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산업은행이 가진 ‘비토권’이 효력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게다가 인천시 역시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아 한국지엠 직원들과 시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인천시는 청라기술연구소 부지를 50년간 무상대여해주는 등 그동안 한국지엠에 막대한 지원을 해왔다.

인천지역연대는 “한국지엠의 법인분할은 구조조정과 매각, 철수 등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작업”이라며 “정부와 산업은행 뿐 아니라 인천시도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