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현대·기아자동차, LG화학 등 대기업 8곳이 올해부터 3년 동안 6조2117억원을 조성해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줄이기에 나선다.

동반성장위원회는 10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8개 대기업 위원사, 협력기업들과 함께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한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대기업 위원사는 삼성전자, 현대·기아차, LG화학, 롯데백화점, CJ제일제당, SK하이닉스, GS리테일, 포스코다. 이들은 협약에 따라 ‘협력기업 근로자의 임금 및 복리후생 증진을 위한 직접 지원’(3462억원) ‘협력기업의 전반적 임금지불능력 제고를 위한 지원’(1조7177억원) ‘협력기업의 경영 안정을 위한 금융 지원’(4조1478억원) 등을 이행한다.

아울러 협약 대기업들은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기로 했다. 3원칙은 최저임금 인상 및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중소기업 인건비 부담 등을 대금에 반영하는 ‘제값 쳐주기’, 제반 대금을 법정기일 이전에 지급하고 법정 지급기일이 없는 경우 최대한 이른 시일에 지급하는 ‘제때 주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법에 규정된 상생결제 방식에 따라 지급 규모 및 비율을 가급적 확대하는 ‘상생결제로 주기’다.

오주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