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연합, 중앙위원식 집단운영 바람직”

한국사회발전연구원 주최 한국교회 연합 방안 토론회

“교회 연합, 중앙위원식 집단운영 바람직” 기사의 사진
조일래 한국사회발전연구원 이사장(왼쪽 다섯 번째)이 11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개최된 ‘한국교회의 바람직한 하나 됨을 위한 방법론’ 토론회에서 중앙위원회 중심의 연합기구를 제안하고 있다.
한국사회발전연구원(이사장 조일래 목사)은 11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의 바람직한 하나 됨을 위한 방법론’ 토론회를 갖고 실제적인 교계 연합 방안을 모색했다.

조일래 이사장은 “한국교회가 하나 되지 못하는 이유는 총회장이 매년 교체되고 바쁜 교단 업무로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특히 주요 교단의 자기 주장과 자존심이 강하다 보니 타 교단 지도자와의 협력엔 한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수의 연합기관이 재정 부족으로 직원 급여와 사무실 유지비를 감당하기에도 빠듯한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매년 되풀이되는 선거로 많은 문제점이 발생하고 이로 인한 위상 추락과 분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이사장은 중앙위원회 중심의 집단운영 체제를 제안했다. 그는 “각 교단은 교인 수에 비례해 대의원을 파송하고 5년마다 선거를 치러 중앙위원 5명을 선출한 뒤 순번제로 1년씩 대표회장을 맡도록 하자”면서 “그렇게 하면 과열 선거를 막고 5년간 안정적인 리더십도 세워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성구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은 검증된 공교회 중심의 연합운동을 펼치고 건강한 리더십을 지닌 존경받는 은퇴목회자를 의장으로 세우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회장은 “연합운동을 할 때 공교회 성격을 지니지 못한 이들에게 회원권을 부여해선 안 된다”면서 “이단 시비가 없는 교단, 교육부가 인정하는 신학교를 보유한 교단, 총회와 노회가 별도로 조직돼 있는 교단 등 반드시 공교회 중심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연합기관 선거가 소모전으로 전락하는 것을 막으려면 현직에서 은퇴하는 목회자 가운데 건강한 리더십을 지니고 재정후원 등이 가능한 인사를 선출하는 방법이 있다”면서 “대표회장 대신 의장이라고 부르고 실무는 사무총장 등이 맡는 체제로 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변창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사무총장은 “1960년대 시작된 민족복음화 운동은 70∼80년대 교회부흥기를 가져왔으나 90년대부터는 교회성장이 그치고 2010년대부터 감소현상이 나타났다”면서 “이 같은 현상은 2040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위기상황에서 연합기관은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재천 한국기독교장로회 총무는 “지역교계의 연합운동처럼 느슨한 비상설 연합체 형태로 연합기관을 운영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글·사진=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